• Black Twitter Icon
  • Black Instagram Icon
  • Black Facebook Icon
  • Black YouTube Icon

Indy Lights veteran driver Heamin Choi will join Juncos Racing for the Indy Lights presented by Cooper Tires season-closing doubleheader at Portland International Raceway, team officials announced Tuesday.

Juncos Racing announced that Heamin Choi would join the team for the Indy Lights Championship season finale at Portland International Raceway.

F1 출신 사토 타쿠마, 아시아 선수 최초 인디500 레이스 우승 국내 대표 레이서 최해민, 자비로 훈련 충당하는 등 고전 "관심과 지원 갖춰지면 5년 안에 성과 가능"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한국인 카레이서 최해민(32ㆍ슈미트 피터슨 모터스포츠) 선수가 미국 '인디 라이츠(Indy Lights) 챔피언십 시리즈' 최종전에서 12위를 기록했다.

Indianapolis, IN – Schmidt Peterson Motorsports (SPM) driver Heamin Choi has set a goal of completing his ascent through the Mazda Road to Indy ladder system and competing in the Verizon IndyCar Series.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한국의 대표 카레이서인 최해민 선수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인디라이츠 경기에서 1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짧은 머리에 짙은 눈썹, 그리고 다부진 체격. 눈빛이 살아 있다. 하지만 수줍은 표정의 그는 목소리가 낮았다. 6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한 카페에서 카레이서 최해민(32) 선수를 만났다.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한국인 최초로 인디500에 도전하는 최해민이 마지막 순간 아쉽게 톱10을 놓쳤다.

최해민 선수가 이번 주말 미국 인디아나폴리스에서 '인디 라이츠 Freedom 100'에 출격한다.

최해민은 현지시각 27일 12시(한국시간 28일 새벽 1시15분) 인디라이츠에 도전한다.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최고 카레이싱 이벤트인 '인디 500'에 진출을 위한 관문이다.

최해민 선수(32)는 미국 프로무대에서 활약 중인 유일한 한국인 카레이서다. 그가 지난주 한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세계적인 자동차경주대회 `인디 라이츠`와 `인디500`에 차례로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미국의 '인디 500'은 포뮬러원 모나코 그랑프리, 프랑스 르망 24시와 함께 세계 3대 모터스포츠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런 '인디 500'에 도전장을 내민 한국인 선수가 있습니다. 
오유림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북미판 포뮬러원 '인디 500'… 최해민 선수, 한국인 최초 도전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가겠습니다. 아시아 최초 인디 500 우승도 꿈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인디라이츠서 기량 갈고닦아 내년 인디 500 출전…최종 목표는 우승"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미국 '인디 500'은 포뮬러원(F1) 모나코 그랑프리, 프랑스 르망 24시와 함께 세계 최고의 모터스포츠로 손꼽힌다.

관람객 40만 명이 운집하는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대회 인디 500에 도전하는 한국인이 있습니다. 
이른바 레이싱계의 박찬호, 최해민 선수를 이원주 기자가 소개합니다.

미국의 F1(에프원)인 인디500(오백)에 한국인 최초로 최해민 선수가 도전합니다. 
최해민은 오늘 서울 이태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년간 미국 프로 무대에서 뛰는 동안, 인디500 우승도 못 오를 산은 아니라고 느꼈다며 각오를 밝혔습니다. 
인디500은 미국 모터스포츠 '인디카 시리즈'의 최상위 리그로, 유럽의 F1보다 빠르고 위험한 경주로 알려졌습니다. 
최해민 선수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한국인 최초로 미국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활약하는 카레이서 최해민(사진) 선수가 한국인 최초 인디500 출전을 목표로 미국 무대에서 선전을 다짐했다.

내달 2일 '피닉스 그랑프리' 인디라이츠 결승 출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오는 5월 '인디 500' 인디라이츠 부문에 나가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올 중반 이후로는 카레이싱 최상급 단계인 인디카(Indy car) 레이스에 주로 출전할 계획입니다."

한국인 최초 인디500 출전을 목표로 미국 무대에서 활동 중인 최해민이 3월 12일 인디 시리즈 개막전에 참여한다.  

경주용 자동차를 '머신'이라고 하는데요, 이 머신 경기의 양대산맥은 유럽의 포뮬러와 미국의 인디카 시리즈입니다.
한국인 최초로 인디카 시리즈 출전 자격을 얻은 선수가 있습니다.
이상주 기자가 만났습니다.

['미국판 F1' 인디카의 세계]
커브 적은 오벌 코스 달려
최고 속도 시속 370㎞… 최근 20년간 8명이 숨져
한국인 첫 도전 최해민 "내후년 인디카 서킷 질주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어느 분야든 선구자는 외롭다. 한국인으로는 처음 미국의 자동차경주에 도전장을 내민 최해민(31 슈미트모터스포츠)도 그렇다. 

한국인 카레이서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레이스'의 문을 본격적으로 두드린다. 카레이서 최해민 선수(31)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트레이에서 열리는 '인디 라이츠 최종전(Indy Lights Grand Prix)'에 미국 슈미트 피터슨 모터스포츠 소속으로 출전한다.

Schmidt Peterson Motorsports will run a fifth Dallara IL-15 Mazda for Heamin Choi in the Indy Lights Presented by Cooper Tires season finale at Mazda Raceway Laguna Seca, the team announced today.

Seven-time Indy Lights championship-winning team Schmidt Peterson Motorsports (SPM) announced today that Korean driver Heamin Choi will make his Indy Lights Presented by Cooper Tires debut in the Indy Lights Grand Prix Presented by Cooper Tires at Mazda Raceway in Laguna Seca.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시련은 있어도 꿈을 포기할 수는 없다’

대한민국 최초로 인디카 드라이버가 되겠다는 목표를 세운 최해민(28)의 야심찬 포부다. 최해민은 올 시즌 미국의 포뮬러 레이스인 ‘US F2000(배기량 2,000cc)’에 참가하면서 국내 모터스포츠의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 최초의 인디카 드라이버가 목표인 최해민(애프터버너 모터스포츠)이 8월 16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위스콘신의 에크하트 레이크 서킷(길이 6.477km)에서 열린 USF2000 제8전 과 제10전에서 각각 15대와 11대를 앞지르는 ‘추월 쇼’를 선보였다.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 국내 최초 인디카 출전을 위해 혈전을 치르고 있는 레이서 최해민(애프터버너 모터스포츠)이 지난 주말 경기에서 멋진 '추월 쇼'를 선보였다.

국내 최초의 인디카 레이서를 목표로 하는 최해민(애프터버너 모터스포츠)의 질주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최해민은 8월 4일과 5일(각각 6, 7전 결선) 이틀 동안 미드 오하이오 스포츠카 코스(길이 3.613km)에서 결선을 치른 ‘로드 투 인디’ 프로그램 USF2000 제7전 미국 미드 오하이오 대회에서 제7전에서 10위로 골라인을 밟으며 귀중한 11포인트를 획득했다. 

Please reload